메뉴

대북전단 살포 계속되면… 北김여정 “최악의 국면 내다보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담화를 내고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음을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철거가 될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6·15(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제1부부장은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법을 만들거나 탈북자단체의 전단 살포 금지를 우리 정부에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남조선당국자들이 북남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리행할 의지가 있다면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고 애초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