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인순 의원 "한국노총과 약속 지키겠다"

한국노총 주최 노동존중 실천 의원 당선자 초창 간담회에서 밝혀

서울 송파병 남인순 의원(3선)이 한국노총 주최 노동실천 존중 실천 의원 당선자 간담회에 참석해 “한국노총과 맺은 정책협약을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8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5층 라온제나홀에서 열린 한국노총 주최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 당선자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했다.

 

그는 “한국노총에서 노동존중 실천 후보 66명을 선정해 주셨는데, 그중에서 52명이 당선됐으니 엄청난 승률”이라며 “4.15 총선을 앞두고 정책협약도 같이했고 지역에서 한국노총 동지들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노총과 맺은 정책협약을 실천할 수 있도록 이런 자리를 마련했는데, 앞으로 좋은 사례가 되지 않을까 싶다, 저도 약속했던 것 꼭 실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4.15 총선에서 한국노총은 전국 66명의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 후보를 선정해 52명을 당선시켰다. 초청간담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당선자를 비롯해 4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지난 3월 10일 한국노총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간 노동존중사회실현을 위한 ‘5대 비전-20대 공동약속’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3월 25일 66명의 ‘더불어민주당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단’ 후보를 선정했고, 이달 27일 출정식 및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 후보 발대식을 했다. 4.15 총선에서 66명 후보 중 중 52명이 당선됐다. 지난 5월 1일 한국노총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코로나19 고용위기 대응 입법 과제를 선정했고, ‘제130주년 세계노동절 5.1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지난 28일 오전 11시 한국노총에서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단 당선자 초청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