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철관 인기협회장, 이용득 의원의 노동회의소 출판기념회 참석

출판기념회 축하 인사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20대 국회 임기 종료를 앞둔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26일 오후 2시 이용득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 열린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 회장은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책 출판 축하인사를 전했다. 출판기념회에 온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한국노총위원장 출신인 김주영 국회의원 당선자 등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

김철관 회장은 “노동계 대부로 알려진 이용득 의원님과 평소 잘 지냈고, 그가 쓴 책 서평과 인터뷰를 통해 그의 노동철학을 알게 됐다”며 “노동존중사회를 확실히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 90%의 미조직 노동자들을 대변하기 위한 ‘노동회의소 법안'에 주력했지만 꿈을 이루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중층적 노사관계의 새로운 모델인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주창해온 이용득 국회의원이 마지막 임기(5월 31일)를 며칠 앞두고 저서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시대 중층적 노사관계의 새로운 모델인 ‘한국형 노동회의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용득 의원은 책을 통해 “현재 노동조합과 노사관계가 조직된 노동자 10%만을 대변하고 참여하고 있다”며 “노동회의소는 수천 명의 전문가를 중심으로 90% 노동자를 대변하고 참여하게 한 시스템을 만들어 총노동 대 총자본의 노사관계를 완성시킨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는 이용득 의원과 함께 손낙구 보좌관이 공동 집필자이다. 국회의원과 보좌관이 공저를 했다는 점이 특이하다. 특히 이용득 의원은 한국노총 출신이고 손낙구 보좌관은 민주노총 출신이라는 점이다.

 

 출판기념 행사에서는 <한국형 노동회의소 도입방안>, <노동과 민주주의>, <장애인 정책, 특별함이 아닌 평범한 사회로> 등 국회 의정 정책보고서도 선보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