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웹젠, 대천사의 귀환 ‘뮤 아크엔젤’ 구글 플레이스토어 출시

 

웹젠이 신작 모바일 MMORPG ‘뮤 아크엔젤(MU Archangel)’의 한국서비스를 시작한다.

 

웹젠은 27일 오후 2시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뮤 아크엔젤’의 정식서비스를 시작한다. 동시 출시 예정이던 iOS 버전은 애플 앱스토어의 검수가 늦어졌다. 웹젠은 앱스토어와 조율을 서둘러 검수를 마치는 대로 즉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뮤 아크엔젤’은 원작인 PC 온라인게임 ‘뮤 온라인’의 장점들을 모바일플랫폼에 그대로 구현해 상반기 모바일 MMORPG 기대작으로 꼽혀왔다. 풍부한 전투 및 사냥, 파밍 콘텐츠를 확보해 PC MMORPG 수준의 재미와 몰입감을 구현했다.

 

시나리오상으로는 게임 내 최상위 아이템인 ‘대천사 무기’를 두고 벌어지는 여정을 시리즈의 스핀오프(Spin-off, 번외편) 형식으로 풀어 기존의 ‘뮤(MU)’ 시리즈 게임과 구분했다.

 

게임 내 최상위 등급 아이템인 ‘대천사 무기’를 얻기 위해 경쟁하는 ‘공성전’을 비롯해 길드 단위로 게임을 함께 즐기는 길드 콘텐츠를 담아 게임의 재미와 완성도도 높였다.

 

이달 1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공개테스트에서는 ‘뮤(MU)’ 시리즈 게임 최초로 등장한 ‘여성 흑마법사’가 테스트 참가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고, ‘길드 경매장’ 등의 길드 콘텐츠도 큰 기대를 모았다.

 

한편 웹젠은 ‘뮤 아크엔젤’의 출시와 함께 다양한 기념 이벤트도 시작했다.

 

다음달 4일까지 게임 내 보스 몬스터를 처음 처치한 게이머와 같은 기간에 매일 캐릭터의 레벨, 장비, 전투력 등 각각의 부문에서 1위에 오른 게이머에게 ‘유니크 장비 상자’를 지급한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