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盧가 조국-윤미향 사태 봤으면… 안철수 “일갈했을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둘러싼 조국사태 및 윤미향 사태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 때 “여당에서는 그분이 꿈꾸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 사람 사는 세상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과연 지금 정부 여당이 보여주는 모습이 그분의 뜻과 맞는지 묻는다”라고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그분이 살아 계셨다면, 자기 진영과 지지자들로 자신들만의 무리를 지어 적대적 대결을 하는 지금의 정치 현실을 보고 뭐라고 하셨을지 궁금하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노 대통령은 자신과 자기편에 너무나도 철저하고 엄격한 분이셨다”며 “유명을 달리하신 것도 어찌 보면 진정으로 명예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역사의 발전과 진보를 결코 멈출 수 없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또 “저는 노 대통령을 자신의 이념보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더 중요시했던 대통령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