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광온 ‘윤미향 논란 틈타 역사왜곡 시도하는 행태 감지’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의혹제기가 계속되고 사실관계 확인에 다소 시간이 걸리는 틈을 타, 역사왜곡을 시도하는 반민족적·반역사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국민들은 용납할 수 없다는 분노를 갖게 된다”며 “특히 국민들이 분노하는 것은 국내 극우단체와 일본의 극우세력이 손을 잡고 역사왜곡에 춤을 추고 있는 것”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반일종족주의’ 저자들과 얽혀있는 단체들이 조직적으로 일본군 성노예 강제동원 피해를 부정하고 있고, 평화의 소녀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을 선동하고 있다”고도 했다.

 

박 최고위원은 계속해서 “일본 극우세력이 시도해온 오래된 역사왜곡 방식”이라며 “여기에 일본 극우신문까지 가세했다. 일본군 성노예제와 관련된 허위조작정보가 판을 치고, 피해 할머니들을 향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혐오와 증오를 일삼는 상황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당 차원에서 허위 조작정보를 생산하고 유통하는 행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