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방역에서 모범 국가가 되듯, 치료제와 백신에서도 앞서가는 나라"

정부의 R&D 투자와 승인 절차 단축 뒷받침
과학자, 연구기관, 기업, 병원, 정부의 협업이 필요

 

(시사1 = 윤여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우리가 방역에서 모범 국가가 되듯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있어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어 국민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 위축된 경제에도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송남시 한국파스퇴르 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회의’에서 "치료제와 백신은 코로나19 완전한 극복을 위해 반드이 넘어야 할 산이라"며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과학자, 연구기관, 기업, 병원, 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민간 차원의 노력만으로는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가 어렵다"며 "정부의 R&D 투자와 승인 절차 단축 등이 뒷받침되어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면서 신속한 임상 승인 절차를 도입할 예정"이라며 "무엇보다 감염병 방역 영역뿐 아니라 치료기술력까지 한층 끌어올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두 달만에 1,500여 종 중 후보물질 20여 종을 추려내고, 우수 약물에 대한 임상시험에 착수했다"며 "기업, 연구기관, 의료기관이 힘을 합쳐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의 효과를 테스트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2,100억원을 투자하고, 추경에 반영한 치료제 개발 R&D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을 시작으로 치료제와 백신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미 G20 국가들과 방역 경험과 임상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며 "국제보건기구, 유엔 등이 주도하는 협업 체제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연구와 개발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우리 국민과 인류의 생명을 구하는 길이라는 자세로 정부도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지금 이 순간, 인류의 가장 큰 과제는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