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친북 이석기-종북당 변호 이재정” 심재철… 민생당 “또 종북인가”

 

윤희숙 민생당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선거운동 막판에 접어드니 색깔론이 다시 등장했다. 안양 동안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심재철 후보 얘기”라고 우려했다.

 

윤 대변인은 “심 후보는 어제 자신의 선거구에 ‘친북 이석기, 종북 통진당 변호한 이재정 OUT’ 라는 현수막을 게시했다”며 “여론조사에서 밀리니 마지막에 꺼내든 카드가 또 종북프레임”이라고 이렇게 우려했다.

 

윤 대변인은 “소위 ‘이석기의원 내란음모 사건’은 박근혜 정권하에서도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고 통합진보당 해산 역시 사법농단으로 인한 민주주의 파괴 범죄라는 게 드러난 사건”이라고도 했다.

 

윤 대변인은 “과거 잠시 민주화운동에 몸담았던 이력을 팔아 수구정당에 들어간 것도 부끄러운데 20대 국회부의장 시절 특활비 논란에 국회 본회의장 누드사진 검색으로 국민들에게 회자되는 국회의원이 무슨 염치로 또 출마한단 말인가”라고 재차 지적했따.

 

윤 대변인은 “촛불로 탄핵당한 정당이 이름 바꿔 다시 나온 미래통합당 심 후보, 뿌리는 속일 수 없다”며 “심 후보야 말로 아웃이다. 색깔론과 함께 정계은퇴 하시라”고 못박았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