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금천구, 드론으로 산불감시 활동 나서

 

 

서울 금천구청이 봄철 건조기를 맞아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산불감시 활동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매년 청명·한식 시기를 전후해 등산객 등 입산객이 증가하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불이 동시다발로 발생해 왔다.

 

특히, 지난 3월 노원구 수락산에 산불이 발생해 소방관, 경찰, 구청·산림청 직원 등 약 1천500명의 인력과 소방차 등 장비 55대가 출동한 바 있다. 당시 산불로 건조한 날씨와 강풍까지 불어 약 660㎡가 넘는 면적을 태웠다.

 

이에 구는 선제적 산불 예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부족한 산불단속·예방 인력 배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민간 드론전문업체와 지난 3월 18일 드론을 활용한 산림재해 예방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드론을 활용하면 전문 인력과 예산도 필요없이 스마트 산불감시 및 예방업무가 가능하다.

 

이번에 운영하는 산불 예방용 드론은 산불 예방 방송 송출이 가능한 스피커를 장착, 인력이 미치지 못하는 산림 내까지 광범위한 예방 활동을 할 수 있는 기능이 탑제되어 있다. 이 뿐만 아니라  드론에서 촬영한 영상으로 산불 발생 초기에 확인과 진화가 가능하다.

 

앞서 구는 4월 4일 금천구 호암산에서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산불 예방 및 감시활동을 전개했다.

 

구는 봄철 산불 조심 기간인 5월까지 산불 예방 캠페인과 함께 1회 15분씩 하루 총 3∼5회 드론을 활용한 산불 예방 및 감시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은 "4차산업의 혁신동력인 무인비행장치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산림재해 예방 활동으로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자치구, 산림재해 ZERO 금천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공원녹지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