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통합당 “총선서 與 심판 못하면 ‘조국’ 대선가도 달릴 것”

 

김우석 미래통합당 상근수석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어제 조국의 아내인 정경심의 지시로 정 씨의 연구실과 자택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국일가의 자산관리인 김경록씨가 법정에서 혐의사실 모두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제 다음, 또 그 다음의 진실이 밝혀질 차례다. 왜 은닉하려했는지, 그 하드디스크에는 무엇이 들어있는지가 핵심”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민들은 “정 씨의 PC반출이 증거보존용”이라던 유시민씨의 애처로운 궤변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고도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 “‘조국사태’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이 부적절하다’는 친절한 답안까지 후보들에게 보낸 더불어민주당은 어제의 재판을 보면서도 또 다시 외면으로 일관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조국은 문재인정권의 아이콘”이라며 “만약 총선에서 확실한 심판을 하지 못하면 정경심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는 다시 설치될 것이고, 조국은 대선가도를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