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생당 “강남 유흥업소, 신천지 다루듯 혹독하게 파헤쳐야”

 

문정선 민생당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이 난국에 순번표 받고 대기까지 해가며 룸살롱 출입한 자들도 제정신이 아니다”라며 “강남의 대형 룸살롱에서 터진 코로나 확진 소식은 그 자체로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국민 모두가 사회적 거리 두기로 고통을 분담하고 있는 중”이라며 “하물며 학교가 멈춘 채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고 학원, 헬스장, 요가학원까지 문을 닫고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이렇게 말했다.

 

문 대변인은 “강남 유흥업소는 여전히 치외 법권인가”라며 “자율적 판단에 따라 영업을 강행했고, 집단 감염의 전파자 역할을 했다면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지는 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변인은 계속해서 “국민들은 버닝썬의 불법이 덮히고 묻히는 광경을 생생하게 목도했다”며 “유독 강남 유흥업소에만 너그러웠던 경찰의 행태도 국민들은 잊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방역 당국의 추적도 강남 유흥업소 손님들에게 예외일 수는 없다. 신천지 다루듯이 혹독하게 다루고 혹독하게 파헤쳐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