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민주당 출신 무소속 출마자들이 민주개혁진영 발목 잡아”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8일 브리핑을 통해 “미래통합당 뿐만이 아니다. 서울 금천과 동대문, 경기 의정부, 부산 기장, 전남 순천과 여수, 충남 천안, 강원 원주, 제주 등지에서 민주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이 당원과 국민의 혼란을 가중시키며 민주개혁진영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1년 전부터 마련된 당의 시스템 공천과 그에 따른 당의 결정에 불복하고, 국난 극복보다 본인들의 정치적 영달을 위해 무소속 출마를 감행하는 후보들의 거취에는 민주주의도 정의도 없다”고 이렇게 말했다.

 

송 대변인은 “특히 일부 지역은 민주당에서 탈당한 무소속 출마자들로 인해 미래통합당의 어부지리 승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도 했다.

 

송 대변인은 “국민은 현명하다”며 “민주주의의 원칙을 스스로 져버리고 유권자와 민주당을 기만한 무소속 출마자들을 선택할 국민은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이렇게 밝힌 후 “절대 복당은 없다”고 강조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