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기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2조원 자금 지원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NH농협은행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재 소상공인 지원에 대한 협력 강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통해 NH농협은행은 지역 소상공인의 자금 지원을 위해 특별금융지원 등 연말까지 2조원을 공급한다.

 

이와 더불어 지역 소상공인의 금융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모바일 등 비대면 서비스를 시행하고, 확진자 발생 등으로 금융점포가 일시 폐쇄된 지역에는 이동점포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또 신속한 경영애로 극복을 위해 재무, 세무, 상권분석 등의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우수기술을 보유한 농식품 영위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자금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

 

박영선 장관은 “농협은행은 다른 은행과 달리 읍면 소재지에도 널리 퍼져있어 이번 협약으로 상대적으로 금융기관 접근이 어려웠던 지방의 소상인들도 보다 빠르고 편하게 지원을 받으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