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브란스 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2명에 혈장치료...부작용 없이 완치"

세브란스병원, 67세 여성과 71세 남성 혈장치료 후 완치 퇴원

 

(시사1 = 박은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중증으로 상태가 악화된 환자 2명이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치료를 받고 회복됐다는 국내 첫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최준용·김신영 교수팀은 국내 처음으로 위중한 코로나19 환자 2명을 대상으로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한 결과 증세가 호전됐다"며 "이같은 내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 'JKMS'에 게재했다고 7일 밝다.

연구팀은 71세 남성 A씨와 67세 여성 B씨 환자에게 각각 완치자의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12시간 간격으로 두 번에 걸쳐 투여했으며, 그 결과 두 환자 모두 회복돼 각각 음성과 완치 판정을 받았다.

연구팀은 "혈장 치료를 하려면 완치자들로부터 혈장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며 "혈장 기증자를 모집해서 적절히 배분할 수 있는 치료 시스템과 컨트롤타워 구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