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째 50명 이하

수도권 14명, 대구 13명 추가 코로나19 확진자 총 10331명
사망자 192명· 완치자 6천 694명

 

(시사1 = 박은미 기자) 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 331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의 경우 집단 감염 관련 추가 확진과 해외 유입 사례가 계속 환자 증가요인이 되고 있는 셈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4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진단검사자 수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신규 확진자가 50명 미만으로 집계됐다. 증상이 없어져 격리해제된 완치 환자는 96명 더 늘어 6694명으로 늘었다. 격리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55명 줄어 3445명이 격리 중에 있다.

신규 확진자는 국내 입국자 가운데 14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입국자 중 확진이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4명이 확진 판정이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 발병 사례 등으로 경기에서 10명이 새로 확진됐다.

대구에서는 완치 후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를 포함해 13명이 확진됐다.그 외 강원 2명, 부산·충남·경북·경남에서 각각 1명이 추가됐다.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람은 14명이다.

전체 신규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3명이 확인돼 총 17명에 이르고, 지역발생은 3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