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주열 한은 총재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 검토"

긍융상황 악화시 증권사 등 비은행 금융기관 상대 직접 대출

 

(시사1 = 장현순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시장이 더 악화될 경우 증권사 등 비은행 금융기관을 상대로 직접 대출을 검토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일 오후 주요 간부회의를 소집해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한은은 기본적으로 은행 또는 공개시장운영을 통해 시장안정을 지원한다"면서도 "상황이 악화될 경우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 한은법 제80조에 의거,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해 대출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은법 80조는 '금융기관으로부터의 자금조달에 중대한 애로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경우 금융기관이 아닌 자로서 금융업을 하는 자 등 영리기업에 여신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시장 상황이 악화되면 '비은행 금융기관'  증권사와 같은 금융기관에 한은이 대출해 줄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다만 이 총재는 "법에서 정한 한국은행의 권한 범위를 벗어나거나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성 지원은 안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 전개와 국제금융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라 회사채 시장 등 국내 금융시장에서 신용경색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