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은행 '무제한 돈 풀기'...금융권에 5.25조 공급

은행과 증권사 5.25조 응찰 , 전액낙찰

 

(시사1 = 장현순 기자)한국은행이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통해 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에 나섰다.

 

한은은 2일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은행과 증권사 등을 대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입찰을 실시한 결과 5조2500억원이 응찰했다면서 응찰액 전액을 모두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은이 매입한 RP만기는 91일이며 금리는 기준금리(연 0.75%)보다 0.03%포인트 높은 연 0.78%로 결정됐다.

한은의 무제안 유동성 공급 조치 지난달 26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결정됐다.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때도 없었던 조치로 앞으로 3개월간 실시된다.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펼치는 양적완화(QE)와 사실상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이를 두고 '한국판 양적완화'라는 평가가 나왔다.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펼치는 양적완화(QE)와 사실상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한국형 양적완화로 불린다. 한은은 매주 화요일 정례적으로 RP 매입 입찰을 하되 4월 첫 입찰 일정에 한해 목요일인 이날 실시한다. 최근 금융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침체 우려로 회사채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기업 유동성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한은은 “한도 제한 없는 유동성 공급으로 불안 심리가 완화돼 국내 금융시장이 안정될 것”이라면서 “정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시의적절한 운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