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文대통령에 돌직구 던진 김예령 기자, 통합당 대변인行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때 “자신감의 근거가 뭐냐”라고 돌직구를 던진 김애령 전 경기방송 기자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을 맡는다.

 

통합당은 31일 선대위 구성안을 통해 김 전 기자의 대변인직을 알렸다.

 

김 전 기자는 신년 기자회견 때 “현실경제가 얼었다”며 “그런데도 현 기조를 바꾸지 않는 자신감의 근거는 무엇인가”라고 문 대통령에게 직언했다.

 

앞서 김 전 기자는 “자신의 질문이 경기방송 재허가에 영향을 미쳤다”며 기자직을 사직한 후 ‘미래한국당’에 공천 출사표를 던졌으나 탈락했다.

 

한편 대변인직에는 미래한국당에서 당선권 밖인 비례 32번을 받자 공천을 반납한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과 최대현 펜앤드마이크 부장 등도 합류한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