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30일 소득하위 70% 100원만 지급 결론에 유력

오늘 제3차 비상경제회의서 최종안 결론 내고, 밝표

 

(시사1 = 윤여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극복을 마련하기 위한 세번째 대책 회의를 주재한다.

 

문대통령은 이날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코로나19사태에 따른 우리 경제 위축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서 논의가 집중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이 자리에서 그 대상이나 규모의 범위가 결정 될 방침이다.

 

앞서 문대통령은 지난 24일 열린 2차 회의에서 다음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지원 방안에 대해 재정 소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속한 결론을낼 수 있도록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전날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참여한 당정청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자금 지급 문제 등을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전체 가구 중 소득하위 70%에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 상당 현금성 지원을 하는 것으로 무게가 실리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에 따르면 중위소득 50% 미만은 빈곤층 가구, 50~150%는 중산층 가구, 150% 초과는 고소득 가구로 분류된다.

 

한 차례에 걸쳐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을 주는 방식이다. 1~3인 가구는 100만원보다 적게, 5인 이상 가구는 더 많이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가구 규모별 월 중위소득은 ▲1인 월 176만원 ▲2인 299만원 ▲3인 387만원 ▲4인 475만원 ▲5인 563만원 ▲6인 651만원 순으로 나타내고 있다.

 

또 가구 규모별 ‘중위소득 150%’는 ▲1인 가구 263만5791원 ▲2인 가구 448만7970원 ▲3인 가구 580만5865원 ▲4인 가구 712만3751원 ▲5인 가구 844만1656원 ▲6인 가구 975만9552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급 수단으로는 시장에 돈이 돌수 있도록 현금보다 지역화페나 상품권를 지급하는 방식이 유력한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