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민생당은 우리 기생정당인가”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민생당은 민주당 기생정당인가”라며 “유권자 현혹 그만두고 정책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송 대변인은 “민생당의 민주당 마케팅이 도를 넘어섰다”며 “광주 광산갑 김동철 민생당 후보는 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실린 현수막을 선거사무소 외벽에 내걸었다”고 지적했다.

 

송 대변인은 “같은 당 광주 서구을의 천정배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한 식구라고 강조하고, 심지어 이낙연 위원장의 표 분산을 막기 위해 손학규 당 선대위원장의 종로 출마를 만류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송 대변인은 “민주당에 등을 돌리고 호남정치의 실종을 야기한 장본인들이 이제 와서 총선용 급조 정당으로 돌아와 민주당과 한뿌리임을 내세우고 있는 것”이라고 재차 꼬집었다.

 

송 대변인은 “민주당의 지지세를 이용한 민생당의 교묘한 꼼수는 결코 국민들의 민주적 판단을 흐릴 수 없다”고도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