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의당 “우리당 기호가 아직 미정인 이유는…”

 

정호진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국회의원 선거 후보 등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는데 정의당은 정당 기호가 아직 미정”이라며 “이유는 비례 의석 표를 가로채기 위해 위성정당을 만든 거대 양당이, 위성정당에 의원을 파견하는 ‘의원 꿔주기’의 시나리오가 아직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을 통해 “총선을 코앞에 두고 각 정당이 정책과 비전을 통해 대결하고, 기호와 함께 선거운동에 전념해야 할 시기임에도, 거대 양당의 반칙과 꼼수로 정상적인 선거 운동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이렇게 말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의원 꿔주기’를 형사고발까지 해놓고, 이제는 당 대표가 나서서 현역 의원의 불법 파견을 설득했다고 한다”고도 했다.

 

정 대변인은 계속해서 “단지 투표용지에서 위쪽을 차지하기 위해서라면 수구보수세력과 똑같이 취급되어도 상관없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정 대변인은 또 “최소한의 합리적이고 정상적인 정치를 기대했던 국민들의 실망한 목소리를 듣기 바란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