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카모아, 한인렌트카 예약 서비스 시작

렌트카 플랫폼 기업 팀오투가 글로벌 사업의 일환으로 괌(Guam)과 사이판(Saipan) 지역에서 한인렌트카 서비스를 오픈한다.

 

팀오투는 17일 “카모아 앱에서 괌과 사이판 지역에 입점한 한인렌트카 업체는 현재 10곳이고, 예약 가능한 차량은 약 1000대 규모”라고 이렇게 알렸다.

 

괌, 사이판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행지이다. 영어를 못해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 렌트카 분야에서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한인렌터카 업체가 활성화되어 있다. 하지만 항공, 숙박, 액티비티 서비스에 비해 접근성과 편의성이 떨어지는 불편함이 있었다.

 

카모아 글로벌 사업을 총괄하는 성장근 부대표는 “한국투어렌트카, 리치렌트카, 상지렌트카, 길렌트카 등 현지 한인 업체들과 지속적으로 현지 미팅을 하면서 서비스 오픈을 준비했다. 현지 한인렌트카 업체에 필요한 IT 인프라를 제공하는 한편, 렌트카 예약과 판매도 중개하기로 했다. 렌트카 업체와 고객 모두를 위해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괌 리치렌트카 박장영 대표는 “그동안 엑셀과 여행사 ERP에 의존하여 업무를 처리했다. 여행사 시스템은 렌터카 전용이 아니어서 불편한 점이 있었다. 카모아와 제휴하면서 앱을 통해 예약을 유치하고 렌터카 전문 ERP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카모아 파트너스가 렌터카 전문 프로그램이면서 해외 한인렌터카 실무를 반영한 ERP라 기대감이 크다”고 밝혔다.

 

카모아는 여러 렌터카의 가격과 조건을 비교하고 실시간으로 차량을 예약할 수 있는 앱 서비스이다. 서울, 대전, 대구, 부산, 제주도, 울릉도, 여수 등 전국 각지에서 900개 이상 렌터카 업체가 입점해 렌터카 예약을 받고 있다. 이번 괌 렌트카와 사이판 렌트카 서비스 오픈을 통해 국내와 해외 업체들이 연계될 수 있게 지원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