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관광객은 없고...코로나19 관련 현수만만 있어

서울 삼청동 관광객 대신 현수막만 펼쳐져

 

(시사1 = 윤여진 기자) 지난해 3월 같은면 한복으로 갈아 입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줄지어 다니던 서울 종로구 삼청동 거리가 현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은 찾아볼수 없고 코로나19 관련 각종 현수막만 펼쳐져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