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코로나대처 평가에 국정지지율 상승...5%오른 49%

6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긍정 평가
외신 등 호평한 정보들이 많이 있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

 

(시사1 = 윤여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8주만에 급등했다. 한국갤럽은 3월 2주차(10~12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49%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주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포인트 하락한 45%로 조사됐다. 1월 둘째주 이후 8주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섰다.

대통령 긍정 평가 이유에는 '코로나19 대처'가 6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7%포인트 오른 44%로 집계됐다. 이어서 최선을 다함(9%), 전반적으로 잘함(7%) 순으로 긍정평가 이유를 들었다. 정직함·솔직함·투명함(5%) 항목도 뒤를 이었다.

한편 정당 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39%, 무당층 28%, 미래통합당 22%, 정의당 6%, 국민의당 3%, 자유공화당 1%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64%), 30대(54%), 50대(52%) 등 6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긍정 평가가 우세했지만, 20대의 경우 긍정(47%)과 부정(44%)이 팽팽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2%), 대전·세종·충청(52%), 서울(49%)에서도 평균보다 지지가 높았고, 성별로는 남성 44%, 여성 55%의 지지율을 보였다. 

 

또 총선을 앞두고 정부 지원론과 정부 견제론 중 어느쪽에 동의하는 지 물은 결과에서는 '정부 지원을 위해 여당 다수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43%, '정부 견제를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답변이 43%로 나와 동률을 나타냈다.

지난 1월 조사에선 정부 지원론이 견제론보다 10% 포인트 내외로 앞섰으나 이번에는 지원과 견제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고 갤럽은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