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배달 플랫폼 만나플래닛과 MOU 체결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배달 대행 플랫폼 만나플래닛(대표 조양현)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만나플래닛이 보유한 7개 배달 대행업체 제로페이 시스템 구축과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만나플래닛은 배달 대행, 포장 주문, 편의점 심부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게 번호로 전화를 걸면 보이는 ARS로 연결되어 원하는 음식점에서 주문할 수 있다.

 

가맹점 입장에서는 상품 접수부터 배달까지 모든 절차를 매장 내에서 관리할 수 있어 원스톱 O2O 서비스가 가능하다.

 

만나플래닛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해당 가맹점에 제로페이를 도입하겠다는 방침이다.

 

만나플래닛은 배달 오토바이와 배달원의 옷에 제로페이 로고를 부착해 제로페이 홍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제로페이는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가맹점 신청이 가능하며 1인 사업장도 신청할 수 있다. 가맹점에게는 매출 관리와 직원 관리 등이 가능한 앱이 무료로 제공된다.

 

판매자는 제로페이 매출분에 대해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소비자에게는 30%의 소득공제 혜택이 주어진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소득공제 영수증을 발급할 필요가 없어 간편하다.

 

현재 스마트폰과 PC의 제로페이 홈페이지에서 간편하게 가맹점 신청을 할 수 있다.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원장은 “O2O 시대에 만나플래닛과 제로페이가 함께하게 됐다”며 “곳곳을 누비는 배달 오토바이 등에 제로페이가 노출되면 홍보 효과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