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구서 의료 봉사 중인 안철수...여야 동시 비판

이 시점에 나라가 둘로 나눠 싸워야 하냐...국난 극복 과정이 분열된 사회 하나로 묶는 국민 대통합 계기 되길

수술복 차림으로 대국에서 의료 봉사를 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9일 "비 온 뒤 땅이 굳는다고 한다"며 "국난 극복 과정이 분열된 사회를 하나로 묶는 국민 대통합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신음 중인 대구에서 의료 봉사 중이다.

 

안 대표는 이날 "코로나19가 여전히 극성이지만, 이번 국난을 반드시 극복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의사, 간호사, 소방관, 자원봉사자 등 많은 분이 쉴 틈 없이 노력 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구에서 삶과 죽음을 보며 그간 우리는 무엇이 가장 소중한 것인지를 잊고 산 건 아닌지 다시 돌아보게 됐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저 자신도 스스로 묻고 더 깊이 생각하겠다"며 "대한민국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는 나라인지, 국가 위기 속 정치의 진정한 설 자리가 어디인지를 생각하고 정리된 생각을 국민에게 말씀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 화상 통화로 "이 시점에서도 나라가 둘로 나눠 싸워야 하냐"며 여야 모두를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비상 상태로 이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양대 정당이 불필요한 정쟁을 벌인다는 판단으로 보고,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정부 여당에 대해 "실력 없는 정권이 실력 없는 국가를 만든다"며 더욱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지와 포퓰리로 순간을 모면하는 얄팍한 국정 운영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