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완치자 108명… 與 “전 국민의 적극적 방역 호소”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중대 고비 이번 주말, 전 국민의 적극적 방역운동을 호소드린다”며 국내 코로나19 완치자가 5일 88명보다 20명 늘어난 108명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지금까지 우리 국민들은 정부가 권고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며 지역사회 감염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며 “전국 사찰과 성당은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했고, 주요 대형교회도 예배를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협조하고 있다”고 이렇게 말했다.

 

송 대변인은 “방역당국에 따르면 향후 1~2주는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한다. 특히 이번 주말은 그 분수령이라고 할 수 있다”고도 했다.

 

송 대변인은 계속해서 “민주당은 이번 주말 전국의 종교행사 및 각종 집회의 연기 또는 취소를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아울러 전 국민이 방역의 주체로서 각자의 공간에서 방역운동에 적극 동참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송 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대면선거운동 잠정 중단을 이어가며 국민과 함께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송 대변인은 재차 “우리 국민은 위기 때마다 하나로 뭉쳐 기적을 만들어냈다. 다시 한 번 하나 된 큰 힘으로 이번 코로나19의 중대 고비를 넘길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