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스크 대란’에 고개 숙인 정세균 국무총리 “무거운 책임감”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대란’에 대해 “국민들께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겪고 계시는 고통에 국무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오는 6일 시행되는 마스크 수급 추가 대책을 담은 마스크 및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관련 긴급 수급조정 조치안 심의를 위해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 때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늘리고 합리적으로 배분하기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정 총리는 “지난달 26일 시행한 마스크 공적 공급 의무화와 수출 제한 조치에도 국내 마스크 수요는 여전히 충족되지 못하고 있다”며 “대다수 국민들은 소량의 마스크를 사기위해 몇 시간씩 줄을 서고 있다”고도 했다.

 

정 총리는 추가 수급대책에 대해서는 “마스크를 의료, 방역, 안전 현장 등에 우선 공급하고, 그 외 물량은 국민에게 공평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전산시스템을 구축해 중복판매를 방지하고 마스크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이번 추가조치는 내일부터 시행되는데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들이 체감하시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이 대책이 국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일부 국민들은 방역현장과 취약계층 등에 마스크를 기부하고 생산업체들도 밤낮없는 공장가동과 증산에 협조하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서 이번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내겠다”고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