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때문에… 이인영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멈춰 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 때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멈춰 섰다”며 빠르게 확산 중인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 원내대표는 “긴급 방역을 위해 국회가 문을 닫은 것은 초유의 일”이라며 “어제와 오늘 예정된 코로나특위 가동, 대정부질문 그리고 상임위 법안처리일정도 모두 불가피하게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고 이렇게 우려했다.

 

이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방역을 뒷받침하기 위해 비상하게 움직여야 할 국회가 금쪽같은 하루를 허비하게 되어 국민 여러분께 매우 송구하다”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은 오늘 국회 밖에서 비상근무 태세를 갖추겠다”며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해 미래통합당 관계자 모두가 무사히 국회로 복귀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