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회도 초 긴장 상태

심재철·전희경 확진자 접촉...24일 오전 급하게 병원 찿아

대한민국 국회가 코로나19에 대해 초 긴장 상태에 들어갔다. 그 원인으로 지난 19일 오후4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억이 문제인가?'행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석했기 때문이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같은당 전희경 대변인이 24일 오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

 

최근 행사에 함께 했던 인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탓에 혹시 모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은 지난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인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날 행사 참석자였던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도 24일 오전 급하게 병원으로 향한 것이다.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은 행사 당시 하 회장 근처에 앉았던 것으로 알려졌다.통합당 관계자는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상황이 엄중한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는 차원에서 검사를 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두 의원에 대한 검사 결과는 오늘 오후 나온다. 만에 하나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이 확진자로 결론 나면 그 파장은 상상 이상으로 클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날 확진자로 결론이 나오지 않더라도 잠복기가 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통합당은 큰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제 1야당의 핵심 당직자 2명이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당내 접촉자와 그 외 접촉자에 대해서도 범위가 매우 광범위하기 때문이다.

 

국회는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안내 문자을 보내 "지난 19일 해당 행사 참석자들은 모두 국회안전상황실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청사 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부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국회에서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안내 메세지]

 

[안내] 지난 19일 16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행사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석했습니다. 해당 행사 참석자는 모두 국회안전상황실(788-2000)로 즉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청사 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여 주시고, 외부 출입을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