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의당 “민주통합당 창당, 지역에 기대는 모델은 과거 유물”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을 통해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이날 공동교섭단체 합동 의원총회를 진행하여 소위 ‘민주통합당’ 창당의 첫 발을 내디뎠다”며 “먼저 축하를 드리는 게 도리이겠지만, 지역에 기대 살아남는 정당 모델은 과거의 유물이 되었다는 점을 정중히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선거철만 되면 찾아오는 ‘떴다방 정치’는 이제 지겹다”며 “대의도 명분도 없이 오로지 생존만을 위해 통합하는 도돌이표 정당정치를 언제까지 국민들이 용인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이렇게 전했다.

 

강 대변인은 “단순히 원내교섭단체를 만들기 위한 통합, 선거에서 살아남기 위한 통합이라면 구태정치의 일환이 될 뿐”이라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계속해서 “한때 ‘정의당보다 더 정의롭게 가는 것이 목표’라고 꿈꿨던 분들인 만큼 현재의 행보가 향후 부끄럽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최근 불출마 선언 행보를 보이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한국당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은 위장 정당으로의 이적해 비례 순번을 받아보겠다는 선언인가”라고 우려했다.

 

강 대변인은 “눈물을 흘리며 불출마 선언을 했던 한선교 의원이 황교안 대표의 명을 받아 미래한국당 당대표로 임명된 것을 시작으로, ‘모든 것을 비우겠다’고 공언했던 김성찬 의원을 비롯해 조훈현 의원 등도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이후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했다”고 꼬집었다.

 

강 대변인은 “한국당은 농성과 삭발의 의미를 훼손한 것으로 모자라 이제 불출마 선언의 의미까지 퇴색시키고 있다”며 “한국당과 함께 정치를 해야 하는 처지에 한숨이 나온다”고 재차 꼬집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