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 총리 "29번째 환자 엄중 인식...중국인 유학생 면밀 관리"

29번째 환자 최고령인 82세 한국인 남성...해외 여행력 없고,확진자와 접촉자도 없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29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에 대해 엄중 인식하에 상황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며칠동안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다가 오늘 아침 29번째 환자가 확인됐"며 "정부는 지역 사회와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 감염 사례를 차단하는 데 모든 영량을 집중하계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 중 최고령으로 확인됐다. 또 이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앞서 발생한 확진자의 접촉자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중대본은 이 환자의 상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보건 당국은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감시체계를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요양병원과 같이 건강 취약계층이 계시는 시설은 더 철저하게 관리하고,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개강을 앞두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 관리 등 위험 요소도 지혜롭게 헤쳐나가겠다"면서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들은 일반 중국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특별 입국절차를 통해 정부 방역망 내에서 면밀히 관리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유학생들은) 입국 후에도 14일간 대학과 지자체, 방역당국 간 긴밀한 협력 체제하에 관리될 것"이라며 "유학생들이 입국하지 않고도 현지에서 학습할 수 있는 원격수업 여건도 대학별로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외국 유학생도 우리 학생이므로 혐오나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지역사회에 포용을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정 총리는 "독거노인, 쪽방촌 거주자에 대한 무료급식이나 진료봉사 등이 축소되지 않고 유지되도록 복지부와 지자체는 복지 전달체계를 꼼꼼히 전달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