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호남 3당 다시 뭉쳐 '민주통합당'

바른미래·대안신당·민주평화당 17일 합당...총 28석으로 원내교섭단체 지위 얻어

호남에 기반을 둔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민주평화당 3당이 오는 17일 다시 뭉쳐 합당하기로 했다. 당명은 '민주통합당'으로 정했다.

 

민주통합당으로 합당하면 3당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고, 최연장자인 손학규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기로 합의했다.

 

현재 3당 통합추진위원장을 맡은 바른미래당 박주선·대안신당 유성엽·평화당 박주현 의원은 14일 오후 통합 협상 후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합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에따라 각 당은 당내 추인을 거쳐 합의안을 확정하기로 하고,민주통합당 지도부는 손학규·최경환·정동영 공동대표 체제로 꾸려지게 된다.진다. 최고위원의 경우  각 당에서 한 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다만, 민주통합당 대표 임기는 오는 28일 종료되는 것으로 합의했다. 또한 대표 임기 종료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할 방침이다.

 

민주통합당 국회의원 의석 수는 바른미래당(17석), 대안신당(7석), 평화당(4석)을 합쳐 총 28석으로 늘어나 교섭단체 지위(원내 20석 이상)를 얻게됐다.

 

하지만 문제는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7석과 당권파 2석이 탈당 가능성이 있어 통합 이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민주통합당은 지난 18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로 출마하기도 한 당명으로 향후 민주당과의 통합을 염두에 두고 당명을 정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