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신당, '국민의당'으로 선관위 접수

이번에는 당명 선관위에 미리 문의하고...4년 전 총선서 원내교섭단체를 만들었던 '국민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당(가칭) 안철수 새 당명 명칭에 대해 사용 불허 결정을 내렸다.이에 4년 전 창당했던 '국민의당'을  다시 카드로 꺼냈다.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14일 오전 창준위 긴급중앙위원회를 열고 새로운 당명을 '국민의당'으로 정한다"고 의결했다. 이에따라 창준위 측은 이날 오전 선관위에 국민의당 당명 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안 위원장은 '안철수 신당'과 '국민당'을 당명으로 선관위에 신청했으나 모두 불허되었다. 선관위는 불허 이유에 대해 '안철수 신당'은 개인의 이름을 띄운 당명이 정당의 목적과 본질에 부합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당'은 '국민재정당'이란 다른 정당과 뚜렷이 구별되지 않기 때문에 사용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특히 이날 안철수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사용은 문제가 없다고 회신을 해서 선관위에 서류를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