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당, 새로운 당명 '미래한국통합신당' 결정

URL복사

통합신당준비위 당 색깔은 '퀀텀 레드'로 결정하고...신당 출범식은 오는 16일로 예정

자유한국당이 13일 통합신당 당명에 대해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잠정 결정했다. 한국당은 이날 전국위원회를 열고 합당 추진 결정 권한을 최고위원회에 위임하기로 의결했다.

 

박형준 동아대 교수 등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단은 이날 오전 비공개회의를 열고 통합 신당 이름을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하기로 결론 내렸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국위에서 "국민 열망을 실은 대통합 열차가 종착점을 향해 가고 있다"며 "보수 정당 역사에서 보기 드문 성공적인 통합의 역사를 다시 쓴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또 당 색깔은 '퀀텀 레드'로 결정하고 오는 16일 신당 출범식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국당 전국위는 이날 결의문에서 "대한민국 헌법,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정치인·시민단체 등과의 통합을 추진한다"며 새보수당·전진당과의 합당 추진을 선언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최 측근인 이찬열 의원이 한국당에 입당하면서 한국당은 106석이 됐다. 새보수당(8석)·전진당(1석)과 합치면 115석이 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