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과 글로벌 저변확대’ 공동 협력

URL복사

현대자동차가 미국 정부와 손잡고 완벽한 수소사회 구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선다. 이는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의 광범위한 상용화에 적극적인 미국 정부와 전 세계 수소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차의 이해가 일치된 결과라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현대차는 11일 이렇게 밝힌 후 수소의 미래 잠재력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수소가 더 이상 꿈의 에너지가 아닌 현실의 에너지로 거듭나는 중요한 계기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했다.

 

현대차는 10(이하 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DC 에너지부 청사에서 미국 에너지부 수니타 사티아팔 국장과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김세훈 전무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과 글로벌 저변확대를 위한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음을 11일 알렸다.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소 운영을 통해 확보한 실증 분석 데이터를 학계, 정부 기관, 기업 등과 공유하고 수소 에너지의 경쟁력을 다양한 산업군과 일반 대중에게 확산해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 및 글로벌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갖춘 현대차와 2000년대 초부터 수소 및 연료전지 연구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미국 에너지부가 손을 맞잡았다는 점에서 글로벌 수소경제 사회 구현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한편 연방 부처인 미국 에너지부와의 협력 강화는 캘리포니아주 중심으로 보급된 수소전기차가 미전역으로 확대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