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 총리 "민생 경제에 부정적 영향 최소화 해야"

URL복사

신종코로나 국민들 소비심리 위축돼...장관들도 동네 식당,가게 등에 소비 위해 적극적 앞장서달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과도한 불안감으로 우리 경제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6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국민들의 소비심리가 위축되어 숙박업,음식점,관광 등의 관련 업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장관들에게 국민들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직접 현장을 방문하고 정부가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적극 알려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방역해야 하지만 민생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특히 "최근 시급한 정부 정책 추진을 위한 관련법 개정을 조속히 처리해줄 것을 국회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가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를 요청하는 법안들은 (감염병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검역법' '의료법'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위한 '지역상권상생법' , 소재·부품·장비 기업 등을 지원하는 '국유재산특례제한법'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보호를 강화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 , 금융회사의 불완전 판매행위를 제재하는 '금융소비자 보호법' , 수출통제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대외무역법' ,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경찰법', '국가정보원법') 등을 구체적으로 들었다. 

 

정 총리는 "국회가 국가 경제와 국민들을 생각해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정부는 마스크 품귀현상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안'을 의결했다. 이 조치가 시행되면 오는 4월말까지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산·판매업체들은 생산량과 재고량 등을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계부처는 일선 현장에서 혼란이 없도록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 내용을) 적극 홍보해 달라"고 강조했다. 만약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오늘 점심 식사는 동네 식당에서 할 것"이라며 "장관들도 직원들과 함께  재래시장에도 가고, 인근 식당과 가게에도 들러 소비가 진작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앞장서달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