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민석 청 신임 대변인 "대통령 마음까지 전달할 것"

성공한 정부로 가는 여정에 동참하고 싶어...대변인직 수행함에 대통령이 제게 준 키워드는 신뢰

강민석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10일 기자들에게 "신임 대변으로서 대통령의 말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전달하는 것이 각오"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보통 대변인은 대통령의 입이라고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현직 기자의 청와대 직행 논란과 관련해 "모든 언론이 지적해준 부분을 제가 달게, 아프게 받아들이고 감내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대변인직을 수락한 것은 "저는 이 시대의 가장 중요한 가치 중 하나가 성공한 정부를 갖는 것이라 생각한다. 성공한 정부야말로 국민의 성공 아닐까 하는 게 제 생각"이라며 "성공한 정부로 가는 여정에 저도 동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제 능력의 크기는 보잘 것 없지만,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생각에 한 번 헌신해보고 싶었다"며 "헌신할 것이고, 헌신의 결과로 논란에 대한 답을 드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왜 집권 후반기에 청와대를 선택했냐는 물음에 "축구에서도 전반전보다 후반전이 더 중요하다. 집권 후반부는 정부의 성패를 좌우하는 시점"이라며 "임기 후반부라 오히려 선택을 했다"고 답했다.

 

또 앞으로 정치까지 염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없습니다"라며 일축했다. 문 대통령이 별도로 당부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당부한 키워드는 신뢰"라며 "대통령의 키워드를 어떻게 실현할 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