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文정부-한은, 27일 ‘우한폐렴에 따른 시장 영향’ 긴급 점검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정부와 한국은행이 27일 잇따라 상황점검 회의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금융·외환시장 영향을 점검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 확산으로 국제금융시장에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국제금융시장 상황 변화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우한 폐렴을 안건으로 간부 회의를 주재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역시 이날 금융위 관련 국장들이 참석하는 우한 폐렴 관련 현안 점검회의를 연다.

 

오후 2시에는 한국은행이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경제상황점검회의를 비공개로 연다. 한은은 당초 오는 28일 오전 8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일정을 하루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내 증시와 외환시장은 설 연휴로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휴장 중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