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지하철 12분 연장에 시민 담보로 21일 새벽 파업 예고

URL복사

서울지하철 노사 갈등에 피해자는 시민들...21일 새벽 4시부터 1~8호선 운행 중단 예고

서울 시민의 주요 교통수단인 지하철이 노사 갈등으로 21일 새벽부터 운행 중단 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시민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20일 서울시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 조합원 2830명 가운데 운전을 거부할 것으로 예상되는 승무원이 87%"라며 "출퇴근 대란은 물론 사고의 우려도 있기 때문에 서울시가 나서야 한다"면서 서울시를 압박했다.

 

노조의 이같은 주장은 사측이 지난해 11월부터 기관사 근무시간을 12분 연장하면서 이에 대해 반발하는 것이다.

 

당장 21일 새벽 4시부터 1~8호선 운행이 중단되면 시민들의 불편은 현실이 될 수 있다. 이에 시민들이 보는 서울지하철공사에 대한 시각도 곱지 않으며 손톱만큼도 시민을 생각하지 않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11월 승무원 평균 일일 운전시간을 기존 4시간30분에서 4시간42분으로 12분 연장했다. 공사는 이 같은 변경이 노사합의와 취업규칙에 따른 내용이고 운전시간을 포함한 전체 근무시간엔 변동이 없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노조의 업무 거부는 불법 파업이라는 게 공사의 주장이다.

 

하지만 노조는 근무시간 연장이 지난해 10월 이뤄진 임금단체협약 위반이고, 실질적으론 운전시간이 더 늘어난다고 주장했다. 또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부당한 업무 지시를 거부하는 건 쟁의행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서울지하철 노조 파업 예고에 서울시 종로구의 한 50대 남성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공사노조 등 모두 잘못하고 있다'면서 시민을 담보로 이러한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