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립암센터, 건대동물병원과 반려동물 종양 연구 MOU 체결

양 기관 연구정보 공유, 항암 신약개발의 전임상모델 개발에 협력...사람과 동물 종양 특성의 비교분석

앞으로 반려동물의 종양 연구를 통해 보건의료와 수의학 분야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와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원장 윤헌영)은 15일(어제) 국립암센터에서 사람과 동물의 비교종양학 연구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한 협약은 비교의학 측면에서 최적의 모델인 반려동물의 종양 연구를 통해 보건의료와 수의학 분야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특히 양 (국립암센터-건국대 동물병원)기관은 협약에 따라 비교의학 기반의 연구정보 공유와 항암신약 개발의 전임상모델 개발, 약물반응 기전 연구 등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건대 동물병원 윤 원장은 체결에 앞서 "인간과 같이 생활하는 반려동물의 종양은 공통된 환경 요인을 공유하며 자연 발생하기 때문에 최적의 종양 비교연구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양 기관의 공동 관심으로 사람과 동물 종양의 이해와 지식 교류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립암센터 이 원장은 "동물의 암진단과 치료에 매진하겠다"며 "차세대 동물 항암제 개발을 계획 중인 건대 동물병원은 국립암센터와 공통된 협력의제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람과 동물 종양 특성의 비교분석을 통해 희귀난치암 바이오마커나 항암제 작용기전을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대감을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