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화생명,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AI 보험금지급 시스템 도입

한화생명이 업계 최초로 보험금지급 여부를 클라우드에서 AI가 실시간으로 심사하는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

 

한화생명은 15일 “AI를 활용한 방식은 머신러닝과 알파고의 핵심기술로 알려진 강화학습을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보험금 지급결정과 관련된 룰을 만들고 지급, 불가, 조사 등의 의사결정을 내린다”며 “한화생명은 3년간 1100만건의 보험금 청구 데이터를 활용해 총 3만5000번의 학습 과정을 통해 처리결과의 정합성을 확인하여 이와 같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이렇게 알렸다.

 

한화생명은 “기존에는 사람이 보험금지급에 영향을 미치는 룰을 정하고 이를 수정 및 제어하는 방식을 사용했다”며 “이는 발생 가능한 수 많은 경우를 고려하기 힘들고 대내외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힘든 단점이 있었다”고도 했다.

 

한화생명은 이렇게 밝힌 후 “이번 시스템을 통해 최대 약 50%까지 AI 자동심사를 수행하는 것이 목표”라며 “현재 자동심사율은 약 25%로 AI 자동심사를 통하면 2배가량 높아진다. 고객 입장에서는 보험금 청구 후 수령까지 기일이 단축된다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한화생명은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의 또 다른 특징은 실시간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보험사 최초로 도입했다는 점”이라고도 했다.

 

이준노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장은 “최근 실손보험금 청구 건의 증가와 오랜 업력에 따른 보유계약 증가로 매년 보험금 청구 건이 증가하고 있다”며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 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고객 입장에서는 신속한 보험금 수령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