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친정’ 민주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이해찬 “선대위 발족하면 핵심 역할 할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전 국무총리 당 복귀 행사 때 “오늘 이 자리에 이 전 국무총리께서 2년8개월만에 총리 역할을 잘 하시고 친정으로 돌아오셨다”며 “문재인 정부의 초대 총리로서 안정적인 국정 운영에 헌신하시고, 민주화 이후 최장수 국무총리 기록을 세우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어제 말씀을 보니 ‘백수다운 백수’를 못하시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셨는데, 이번 총선이 워낙 중요하다보니 좀 쉬시라고 말씀을 못 드리고 당으로 모셨다”고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국무총리의 경륜과 지식, 경험을 바탕으로 당에 복귀해 역할 해주실 텐데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계속해서 “국무총리를 지내신 분은 당에서 상임고문으로 모시게 되는데, 곧 선거대책위가 발족하면 더 핵심적인 역할을 해주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렇게 밝힌 후 “우리 당원과 국민은 이낙연 총리님의 헌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격무에 피곤하실 텐데 아직 하실 일이 많이 있다. 건강관리에 유념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란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