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총선 출마 위해, 고민정·유송화 오늘 사직

오는 4.15총선 총선 출마를 위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이 오늘 사직한다.

 

청와대는 공직 사퇴시한 (16일)을 하루 앞두고 출마자들에 대한 인사를 마무리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15일 오전 고 대변인과 유 춘추관장이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오늘 사직 하느냐는 시사1의 물음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청와대 언론소통창구인 대변인과 춘추관장 2명 모두가 여성이라는 이색적인 기록을 세우고 떠나게 됐다.

 

고 대변인의 경우 문재인 정부 부대변인으로 청와대에 입성해 지난해 4월 김의겸 대변인이 사직하면서 대변인에 임명됐다.

 

고 대변인의 출마 지역은 아직 확실히 정해지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거론 지역으로는 경기도 고양병(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지역구와 고양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거론 되어왔다.하지만 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 지역구인 광진을 출마도 저울질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관장은 제2부속실장으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좌해오다 지난해 1월 권혁기 관장 후임으로 춘추관장에 임명됐다. 유 관장은 서울 노원에 거점을 두고 있어 노원지역 출마가 유력해 보인다.

 

유 관장이 노원구 제2·3대 구 의원을 역임한 바 있기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도 노원에서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청와대는 관계자는 후임 대변인과 춘추관장은 정해졌냐는 물음에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이에따라 청와대는 출마를 결심한 인사들의 후임 인선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 대변인이 정해질때까지 당분간 한정우 부대변인이 대행하고, 춘추관장에는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