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류형준 약사, 약사 최초 ‘항 바이러스제’ 특허 받아

류형준 예스킨 대표 겸 약사는 작년 12월13일 병원성 미생물 중 하나인 바이러스 퇴치 조성물에 대한 ‘항 바이러스제’ 발명 특허를 인정받았음을 14일 밝혔다.

 

류 약사에 따르면, 이번 제10-2057790호 특허는 항 바이러스제에 관한 것으로, 더 상세하게는 다양한 종류의 바이러스에 대하여 사멸 효과를 발휘하는 ‘광범위 항 바이러스제’다.

 

특히나 유향, 몰약, 프로폴리스, 올리브잎 추출물 등 천연물 성분을 토대로 발명한 것에 큰 의미가 있으며, 약사가 받은 최초의 항 바이러스제 특허다.

 

류 약사는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 증상의 예방 또는 치유에 뛰어난 효과가 있음을 기나긴 연구 끝에 증명했다.

 

류 약사는 현대의학과 전통의학의 장단점을 합친 배달의학의 창시자이기도 하다.

 

류 약사는 “동일 부위에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병변이 유발되는 경우는 바이러스에 감염으로 추측됨에 따라 해당 만성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병증을 완화하거나 치유하는데 있어 보다 획기적인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출원 소견을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