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헌집 허물고 새집 짓자..."한국당과 새보수당 통합 논의"

황교안 대표 보수재건 3원칙 수용...하태경 3원칙 포함 6원칙도 양당 간 공식 대화할 것

4.15 총선을 93일 앞둔 시점에서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13일 '보수통합'을 향해 다가가며 새집 짓기에 나섰다. 새보수당이 요구해온 '보수재건 3원칙'을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사실상 공개적으로 수용하면서 양당 간 대화 논의가 시작된 것이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과의 통합 대화 개시에 대해 발표했다.

 

하 책임대표는 "한국당과 최고위가 얘기한 것은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 보수통합과 혁신으로 한 걸음 전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흔들리지 않고 보수재건 3원칙을 포함한 6원칙을 지키는지 예의주시하면서 양당 간 공식적인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 책임대표는 "황 대표가 이왕 수용할 걸 화끈하게 해줬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무튼 내용적으로 포함돼 있으니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당 내 혁신통합 반대 세력을 의식하고 있는 듯 한데 흔들리지 않고 혁신통합의 길로 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표명해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이 정의"라며 "이번에 발족한 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내건) 보수중도 통합 6대 원칙에 저희도 동의"한다며 "이 원칙들에는 새보수당에서 요구한 내용들도 반영돼 있다"고 했다.

 

새보수당이 그동안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다고 공개 선언한 요구에 대해 황 대표가 받아들인 것이다. 보수재건 3원칙이란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헌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을 것 등이다.

하 책임 대표는 이날 혁신통합의 대상은 한국당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차원에서 혁통위에 참여할지 여부도 조금 더 고민하겠단 입장"이라며 그는 "한국당과 혁통위와 대화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