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KT, 우리 집 안전 지키는 ‘캡스홈 도어가드’ 유통망 선보여

SK텔레콤이 ADT캡스가 출시한 홈보안 서비스 ‘캡스홈 도어가드’ 관련 “전국 대리점에서 13일부터 선보일 것”이라고 13일 알렸다.

 

SKT에 따르면, 자사는 ADT캡스 합병 후 지난 2018년 11월 이동통신과 보안 결합상품 T&캡스를 선보인 바다. 이어 SKT는 상품력이 강화된 ‘캡스홈 도어가드’ 출시와 함께 유통망에서 소비자에게 통신 이외의 보안상품과 같은 이종서비스도 다양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캡스홈 도어가드는 아파트, 연립, 빌라, 다세대 등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신개념 홈보안상품이다.

 

현관문 앞에 풀HD(Full HD) 카메라와 움직임 감지 센서, 출입 감지 센서를 탑재한 영상 장비 및 SOS 비상버튼과 함께 스마트폰 앱을 포함한 보안시스템을 구축해 현관 앞의 각종 상황을 확인하고 상황에 맞춰 대처할 수 있는 보안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현관 앞에서 인기척이 감지될 경우 실시간 영상을 촬영하고 가입자 스마트폰에 알람을 보내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택배기사 등 방문자가 확인되면 가입자가 집 외부에 있어도 캡스홈 도어가드에 설치된 양방향 대화 기능을 통해 방문자와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

 

실시간으로 현관문 입퇴실 확인이 가능해 가족들의 안전한 외출 및 귀가도 확인할 수 있다.

 

SKT는 “이 같은 기능을 기반으로 캡스홈 도어가드는 낯선 사람의 방문이 두려운 싱글족이나 혼자 있는 자녀의 출입이 궁금한 워킹맘, 공용현관 보안이 걱정되는 공동주택 거주자 및 택배 보관과 분실이 우려되는 직장인에게 특히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알렸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