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추미애 고발한 한국당… 검찰의 국회 출장소 자임하나”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한 자유한국당은 검찰의 국회 출장소를 자임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법률에 의거하여 인사권을 행사한 추미애 장관을 자유한국당이 직권 남용으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이 고발하면 검찰이 빛의 속도로 수사에 착수한 뒤 일부 언론이 증폭시키고, 한국당이 다시 정쟁의 소재로 삼는 ‘검(檢)-정(政)-언(言) 트라이앵글 짬짜미’가 다시 한 번 맹위를 떨칠 기세인가 보다”라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계속해서 “한국당은 아예 ‘정치 검찰 국회 출장소’가 되기로 작심한 것인가”라며 “추 장관에 대한 고발뿐 아니라, 탄핵 소추안 발의와 국정조사까지 추진하겠다고 하는 발상은 정면으로 국민의 뜻을 거스를 뿐”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렇게 밝힌 후 “정쟁과 집회에 몰두하면 할수록 다가오는 총선에서 한국당을 심판해야겠다는 국민적 에너지는 더욱 강도 높게 응축된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