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美연준,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 세 차례 인하 행진의 마침표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가 11일(현지시간) 현행 1.50~1.7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연준이 지난 7월 말 후 3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하 행진을 멈추고 동결모드로 전환한 셈이다. 이를 비춰볼 때 연준이 내년에도 금리 동결을 진행할 것이란 목소리가 조심스레 나온다.

 

연준은 금리 동결을 인하하기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 기준금리 연방기금금리를 현행 1.50~1.7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연준이 금리 동결을 선택하자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그중 미국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경제 상황과 노동시장 여건, 낮은 인플레이션 압박 등을 고려할 때 금리를 변화시킬 유인이 적다고 판단했다는 게 중론이다.

 

실제 연준은 성명을 통해 “노동시장은 강하고 경제활동은 적정한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 일자리는 최근 몇 달간 평균적으로 견고하고 실업률은 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연준은 “현 상태의 통화정책은 경제활동의 지속적 확장과 강한 노동시장 여건, 2% 목표근방 인플레이션을 지지하기에 적절하다고 판단한다”고도 했다.

 

한편 다수의 미국 투자은행들은 연준이 금리 동결을 선택할 것을 예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