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신임 대사 14명에게 신임장 수여

제일 먼저 우리교민 잘 살피고...상대국 좋은정책 벤처마킹도 매우 중요

문재인 대통이 11일 재외공관장 14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교민을 살피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 확대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수혁 주미대사 등 신임 대사 14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했다.

 

이날 신임장을 받은 대사는 이 대사를 포함해 윤순구 주벨기에·유럽연합(EU) 대사, 이치범 주말레이시아 대사, 서동구 주이스라엘 대사, 장근호 주칠레 대사, 이여홍 주몽골 대사, 천준호 주핀란드 대사,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 이상정 주수단 대사, 김태진 주체코 대사, 정연두 주네덜란드 대사, 우인식 주파라과이 대사, 심재현 주온두라스 대사, 류창수 주가봉 대사 등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신임장 수여 후 가진 환담 자리에서 "여행자와 교민들을 살피고, 해당 국가와의 우호 관계 증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 확대 등에 힘써 달라"고 신임 공관장들에게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외교라는 것이 하면 할수록 우리만 갖고 있는 문제가 아니라 세계 공통의 문제들이 많다는 것을 절감하게 된다"며 양극화저출산 ▲고령화청년실업노인복지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고용환경 변화기후변화 등 전세계가 직면한 공통과제들을 사례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대사들에게 특별히 당부한다며 "해당 국가들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다양한 해법들이 있을 것이니 우리나라와 다른 성공 사례가 있는지, 우리 정책에 적용해볼 만한 것이 있는지 살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외교관은 이제 더 이상 외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정책을 보완하고, 상대국의 좋은 정책을 벤치마킹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주문에 이수혁 주미국 대사는 "3번째 신임장(주유고 대사, 주독일 대사 역임)을 받게 됐다"며 "국가를 위한 마지막 봉사라는 사명감으로 좋은 성과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또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는 "전세계가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해있지만, 베트남은 우리 성장동력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나라다"며 "바로 어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동남아시아게임 금메달을 안겨줌으로 인해 베트남 국민들을 단합시키는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를 꼼꼼히 챙겨 성과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천준호 주핀란드 대사는 "핀란드에서는 34세의 여성 총리가 선출되어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그 밑바탕에는 혁신과 세계 최고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구축한 사회적 분위기가 있어서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또 "스타트업의 메카로 성장한 핀란드의 혁신정책이 우리 정책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살피겠다"고 밝혔다.

 

천 대사는  "문 대통령의 지난 6월 핀란드 국빈 방문 이후 양국 관계가 크게 향상되었다"며 방문 성과가 실질적인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무대에서의 한국 위상이 높아진 만큼 외교, 경제, 문화 등 다방면에서 외교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라며 "어느 나라 하나 중요하지 않은 나라는 없다. 각국과의 관계를 넓고 깊게 발전시킬 수 있도록, 또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국제 공조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